윤석열 캠프 "尹 흠집내기 정치공작 진행 중"
상태바
윤석열 캠프 "尹 흠집내기 정치공작 진행 중"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9.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청부 고발’ 의혹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배후 의혹을 제기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종합상황실 총괄실장을 맡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3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며 “희대의 정치공작으로, 어떤 배후가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손준성 검사도 아니라고 하고, 김웅 의원도 아니라고 하고, 고발도 안 됐다. 그런데도 윤 예비후보에게 모든 음흉한 정치 공작을 덮어씌우고 있다. 윤 예비후보가 진짜 야당의 고발이 필요했다면 왜 건너 건너 당시 의원도 아니었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장 의원은 이어 “정말 야당 고발이 필요했다면 당시 당 법률지원 책임자였던 정점식 의원에게 전달해서 고발하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보복 학살 인사를 했을 때인데 야당이 고발한다고 받아들여지겠나. 기본적으로 육하원칙에 맞지 않는 이야기다. 검찰의 검찰로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캠프에서 대외협력특보를 맡고 있는 김경진 전 의원도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부 고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윤 총장은 '몰랐다.' 손준성 검사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 지금 그렇게 얘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보면 그런 사실 자체가 없었던 것이 아니냐. 그래서 결국은 이게 윤석열 후보 흠집내기하고 국민을 지금 혼란에 빠뜨리게 하는 어떤 정치공작이 아니냐, 그렇게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그러면서 "(윤 후보는) 그런 사실 자체가 전혀 없다. 이거는 기억에도 없고 사실 자체가 없는 일이기 때문에 도대체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다'라고 한다"라고 윤 전 총장의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