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버스 이진동 "청부 고발, 사익 위해 검찰권 행사한 것"
상태바
뉴스버스 이진동 "청부 고발, 사익 위해 검찰권 행사한 것"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9.0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재직시 대검 간부가 야당에 형사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 사안을 첫 보도한 뉴스버스 이진동 발행인은 “윤 총장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발행인은 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당연히 윤 총장이 모른다고 할 것으로 예상을 했었다. 그러나 검사나 검찰을 취재해 본 기자들이라면 손준성 검사가 있던 수사정보정책관이라는 자리가 어떤 자리인지 다 안다. 그 자리의 속성상 검찰총장 지시 없이는 움직일 수 없는 자리라는 것을 다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어준 씨가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총장이 인지하지 않았겠나 라고 판단하시는 거냐”고 묻자, 이진동 발행인은 “저는 그렇게 보고 있다”며 “처음 고발장 제보를 접할 때 한동훈 개인 차원의 일로 봤으나 고발장을 보니 '윤석열 김건희 한동훈' 이름이 들어 있었다. 이는 사익을 위해 검찰권을 행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발행인은 "접수처를 서울중앙지검이 아니라 대검으로 정한 건 대검이 주임검사, 혹은 담당 검사까지 지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관할을 대검으로 정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검경수사권 조정으로 검찰의 특수수사, 직접수사 범위가 6대 중대사건으로 축소됐다. 명예훼손은 경찰 담담이지만 검찰이 직접 수사하려면 공직선거법이 들어가야, 경찰 아닌 검찰로 오게 하기 위해 저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발행인은 그러면서 후속보도를 통해 사실 관계를 입증해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