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조달청과 전자조달시스템 통합 위한 업무협약
상태바
조폐공사, 조달청과 전자조달시스템 통합 위한 업무협약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8.3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조폐공사 제공
사진=한국조폐공사 제공

 

한국조폐공사가 조달청과 협력, 공공조달 투명성 향상과 효율성 제고에 나선다.

조폐공사는 31일 대전 ID본부에서 반장식 사장과 김정우 조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달청과 △전자조달시스템 통합 △혁신조달 확산 △디지털 신기술 공공서비스 활용 △공공조달 협업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전자조달시스템 통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조폐공사는 자체 운영하고 있는 전자조달시스템을 조달청의 ‘차세대 나라장터’에 통합하게 된다. 

조달청은 국가 종합 조달시스템인 기존 나라장터를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디지털 신기술 기반으로 2024년까지 전면 재구축하고, 26개 공공기관의 자체 전자조달시스템을 ‘차세대 나라장터’로 통합·일원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조폐공사는 이와 함께 조달청의 역점 사업인 혁신조달의 범정부적 확산을 위해 혁신수요 발굴과 혁신제품 판로 지원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조폐공사가 추진하는 대규모 구매·공사 등 주요 조달사업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과 전문적 조달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 블록체인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개선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조폐공사는 ‘차세대 나라장터’의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상품권 발행·관리 플랫폼인 ‘착(Chak)’의 운영 노하우를 조달청과 공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