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406억 규모 수주
상태바
반도건설,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406억 규모 수주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1.08.3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투시도. 반도건설 제공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투시도. 반도건설 제공

 

반도건설이 31일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수주에 성공하며 사업다각화와 사업영역 확장에 나서고 있다.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 조합은 지난 28일 조합원 총회에서 반도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반도건설은 지난 1월 마산 반월지구 재건축사업(1,954세대)에 3개사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시공사로 선정됐으며 4월에는 908억원 규모의 부산 광안지역주택조합사업(525세대)을 단독 수주한바 있다. 
 
서울 양천구 대경연립 재건축사업은 서울시 양천구 신정동 127-4번지 일원 7,124.6㎡에 용적률 243.72%를 적용해 지하 2층~지상 15층 3개동, 59~84㎡ 186세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향후 건축심의 등을 통해 2022년 착공예정으로 총 공사비는 406억원 규모다.

사업지 500m 내 지하철 5호선 오목교역이 있고, 1km 내에 2호선 양천구청역과 도림천역이 위치해 서울 각지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교육환경도 잘 갖춰져 있다. 사업지 인근에 강서 3학군으로 불리는 목동중, 목동초, 신목초 등이 위치해있으며, 진명여고, 양정고, 한가람고, 목동고 등 명문고와 목동학원가가 인접해 있어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현대백화점, 이마트, 킴스클럽 등 주요 상권이 가깝고 양천구청, 양천세무서, 남부지방법원 등 관공서도 인접해 있다. 동쪽으로 안양천이 있어 수변공간을 누릴 수 있고, 안양천 생태공원, 양천 해누리 체육공원, 목동 종합운동장, 양천 근린공원 등 1km 내 녹지시설을 함께 누릴 수 있다.

한편 반도건설의 2017년 서울 첫 수주사업인 ‘서대문구 영천구역 재개발 프로젝트’는 차질 없는 현장관리로 내년 상반기 일반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