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IPO 일정, 10월까지 결정"
상태바
LG에너지솔루션 "IPO 일정, 10월까지 결정"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8.3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 쉐보레 볼트 전기차 리콜 사태로 제기되는 기업공개(IPO) 일정 연기 우려에 대해 “10월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30일 LG에너지솔루션은 이메일을 통해 “현재 당사가 추진 중인 IPO와 관련해서는 GM 리콜 조치 방안,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면밀히 검토한 후 금년 내 상장 완료를 목표로 IPO를 지속 추진할지 여부에 대해 10월까지 결정하여 시장과 소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리콜 관련하여 당사와 LG전자, GM 3사가 공동으로 원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기반한 최종 리콜 조치 방안이 신속하게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3사는 리콜 제품에 대한 상세 분석 및 다양한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으며,제품 이상 여부를 빠르게 파악하고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소프트웨어 시스템도 추가적으로 개발하여 곧 적용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또한, 3분기 추가적인 충당부채 인식 여부 및 규모에 대해서는 3사 공동 조사의 진행 상황에 따라 추후 정해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공개는 하반기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GM 리콜 사태로 상장 일정 지연 우려의 목소리가 시장에서 나왔다. 

시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중순 심사를 통과해 오는 10월 증시에 입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6월 8일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 그러나 GM 리콜 사태가 발생한 뒤 최근 한국거래소에 심사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GM과의 협력관계에 대해 “GM은 당사와 10년 이상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온 중요한 고객사로, 양측은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를 기반으로 이번 리콜을 슬기롭게 해결하고 공고한 협력 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