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윤희숙 싱글인데 친정아버님 표현 매우 기만적"
상태바
김어준 "윤희숙 싱글인데 친정아버님 표현 매우 기만적"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8.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김어준씨. 사진=뉴시스
방송인 김어준씨. 사진=뉴시스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언급한 ‘친정 아버님’ 표현을 문제 삼았다. 

앞서 윤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독립 가계로 살아온 지 30년이 되가는 친정 아버님을 엮는 무리수가 야당의원 평판을 흠집내려는 의도가 아니면 무엇이겠나"라며 "이번 권익위의 끼워 맞추기 조사는 우리나라가 정상화되기 위한 유일한 길이 정권교체뿐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보여준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어준씨는 27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 의원 스스로 ‘25년 전 이혼해서 싱글, 자녀도 없다’고 했다. ‘친정 아버님’, ‘독립 가계’ 이런 표현을 들으면 ‘아 결혼해서 따로 가족, 살림이 있구나’라고 읽힌다”며 “(윤 의원이) 그런 인상을 주려고 일부러 이런 표현을 쓴 것 아니겠나. 친정은 시댁이 있을 때 쓰는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김씨는 “싱글인데 자신의 아버지를 친정 아버님이라고 누가 칭하겠나. 이는 계산된 매우 기만적 표현으로 납득이 안 간다”고 말했다.

한편 윤희숙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26일 의원실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의원 본인과 가족, 전 직장(한국개발연구원)에 이르기까지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어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2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