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북한에 첨단산업 유치" 대북관에 유연성 주목
상태바
윤석열 "북한에 첨단산업 유치" 대북관에 유연성 주목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7.3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혀 사실상 국민의 힘 입당을 기정사실화 했다.

윤 전 총장은 29일 연합뉴스TV와 인터뷰에서 “정치를 시작하면서 정권교체를 확실하게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진로를 정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입당 시점에 대해서는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제가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르면 다음 주 입당할 것이라는 보도도 있다’는 사회자 질문에는 “그 보도가 틀렸다고 볼 수도 없고 맞다고 확인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해서는 “처음에는 크게 신경 안 썼는데 (지지율이) 올라가면 기분이 괜찮고 내려가면 왜 이런가 싶기도 하고”라고 농담조로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기대와 여망에 부응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기 않겠나”라며 “더불어민주당 경선의 컨벤션 효과도 어우러져 있고, 나름대로 냉정하게 판단해 고칠 건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 경선 전망과 관련해서는 “이재명 지사가 제일 유리하다고 생각했는데, 이낙연 전 총리께서 치고 나오시니까 결과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여권 주자들이 자신의 경험 부족을 지적한 데 대해서는 “검사도 우리 사회의 다양한 필드에 대한 분석과 이해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분들이 경제 사건을 다루는 검사 생활을 안 해봐서 그런 말을 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부인 김건희씨 의혹을 풍자한 이른바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정치판이란 게 아무리 엉망이라 하더라도 대한민국의 수준이 여기까지 왔나 싶다”고 한탄하며 “저 사람들 배후에는 어떤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 (생각했다)”고 했다.

김씨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고소전으로 맞대응 하는 데 대해서는 “가족 문제를 넘어서서 여성 인권 문제이기 때문에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이번 언론 인터뷰 중 주목을 끄는 대목은 교착된 남북관계에 대한 구상이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거냐"는 질문에 "얼마든지 만나겠다. 쇼하거나 국내 정치 문제를 해결하려고 활용하진 않겠다. 소위 '진보 정부'에서 남북 관계가 좋아졌나. 실질적인 결과가 있어야 하는데 북한을 도와주려고 해도 유엔 제재 때문에 할 수가 없다.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가 진전되도록 해야 한다. 중국도 도움을 주게 하면 교류를 확대할 수 있지 않겠나"고 말했다.

이어 "대북 제재를 피하면서 인도적 대북 지원은 해줘야 한다. 그건 헌법상의 요구다. 북한 주민은 대한민국 국민이기 때문이다. 그러려면 북한에도 양은 냄비 공장이 아니라 첨단 산업을 유치하게 해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 결국 핵 문제에 진전이 없으면 해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의 이런 인식은 과거 보수 정부의 대처방식과 차이가 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개성공단 폐쇄 등 강경 대응으로 일관해온 것과 상당한 온도차를 느끼게 한다. 특히 첨단산업을 유치해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는 발언은 집권시 남북관계를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돼 주목을 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