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MCU 몰라도 괜찮다”
상태바
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MCU 몰라도 괜찮다”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6.2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이 ‘마블 퓨처 레볼루션’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넷마블은 마블 세계관을 일컫는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모르는 유저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쉽고 캐주얼한 콘텐츠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29일 마블 퓨처 레볼루션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에 관한 정보를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넷마블 권영식 대표, 이정욱 사업부장, 넷마블몬스터 김건 대표, 조두현 개발총괄이 참석해 주요 콘텐츠 및 사업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넷마블몬스터가 개발하고 넷마블이 하반기 서비스 예정인 모바일 오픈월드 액션RPG다. 마블 IP 최초의 오픈월드 게임이다. 사전등록은 이날 시작됐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가 29일 마블 퓨처 레볼루션 쇼케이스에서 발언하는 모습. / 사진=넷마블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환영사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에 이은 ‘레볼루션’ 차기작인 만큼,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콘텐츠를 통해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볼루션은 넷마블 대작게임 브랜드다.

넷마블 몬스터 조두현 개발총괄은 “히어로 움직임과 영웅적 서사를 섬세하게 구현해 몰입감을 높였다”며 “유저들은 익숙한 장소와 융합된 새로운 지역을 모험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저들은 마블 퓨처 레볼루션에서 ‘캡틴 아메리카’ ‘캡틴 마블’ ‘스파이더맨’ ‘블랙 위도우’ ‘아이언맨’ ‘닥터 스트레인지’ ‘스타 로드’ ‘스톰’ 등 마블 히어로 8명을 직접 조작할 수 있다.

NPC로는 ‘로켓 라쿤’ ‘토르’ ‘발키리’ ‘닉 퓨리’가 등장한다. 보스 몹으로는 ‘타노스’ ‘M.O.D.O.K.’ ‘울트론’ ‘레드 스컬’ ‘로키’ 등이 있다.

시나리오는 마블 코믹스 ‘스파이더맨’ ‘어벤져스’를 집필한 작가 마크 슈머라크와 넷마블이 협업했다. 히어로 집단 ‘오메가 플라이트’가 ‘컨버전스’로 인해 위기에 빠진 세계를 지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에는 시나리오의 기반이 되는 다양한 지역이 존재한다. ▲캡틴 아메리카가 2차 세계대전에 참여하지 않아 하이드라가 뉴욕을 점령한 세계 ‘하이드라 제국’ ▲신과 인간들의 ‘미드가르디아’ ▲토니스타크가 오메가 플라이트의 도움을 받아 세운 ‘뉴스타크시티’ ▲잔다르, 노바의 새로운 고향 ‘잔더스’ ▲외계행성 ‘사카아르’ 등이다.

넷마블몬스터는 시나리오뿐 아니라 액션 조작감도 신경썼다. 각 히어로는 전장 흐름을 뒤집는 고유한 액티브스킬과 궁극기를 보유하며, 마스터리 시스템으로 취향에 따라 전투 스타일을 구성할 수 있다. 조 개발총괄은 “대시, 점프 등을 활용한 공중콤보액션은 전투 현장 뿐 아니라 광활한 오픈월드를 신속히 탐험하는 데 유용하다”고 덧붙였다.

<br>
마블 퓨처 레볼루션 마스터리 시스템. / 사진=넷마블

히어로를 유저 취향에 맞게 꾸밀 수 있는 코스튬 기능도 있다. 넷마블몬스터는 게임 내 지역과 코믹스 원작, 오리지널 코스튬을 준비했으며, 파츠를 자유롭게 착용해 4억 개 이상의 조합을 연출 가능하다.

대전 콘텐츠도 다양하게 마련했다. ▲PvE 4인 파티 던전 ▲최대 10대10 대전 오메가워 ▲PvP와 PvE가 결합된 대규모 난투 다크 존 등이다.

조 개발 총괄은 “처음 플레이할 때는 싱글플레이 콘솔게임 분위기를, 좀더 깊이 빠지면 액션RPG로서의 재미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넷마블 이정욱 사업부장은 마블 퓨처 레볼루션의 글로벌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마블과 첫 협업 게임인 퓨처 파이트는 1억2000만, 올스타배틀은 2억5000만 명의 유저를 유치했다”며 “다년간 서비스로 축적한 노하우로 마블 퓨처 레볼루션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출시 이후 업데이트는 ▲오리지널 마블 세계관의 확장인 신규 지역과 시나리오 ▲플레이어블 캐릭터 추가 ▲신규 게임모드 추가 등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다.

넷마블몬스터 조두현 개발총괄이 플레이어블 캐릭터를 소개하는 모습. / 사진=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사전등록은 29일 전세계 동시에 진행된다. 240개 국가, 12개 언어를 지원한다. 다음은 이날 발표가 종료된 뒤 넷마블과 미디어 관계자들이 나눈 질의응답이다.

Q. 개발 기간, 인력 수가 궁금하다.

넷마블몬스터 김건 대표: 최대한 많은 리소스 투입해 3년 이상 개발했다. 200여 명이 개발에 참여했다. 

Q. 타 게임들과의 차별점은?

넷마블몬스터 조두현 개발총괄: 컨트롤의 재미와 쉬운 성장이 주된 차별점이다. 오픈월드는 모바일 최적화를 위해 간략하게 구현했다.

Q. MCU를 모르는 유저는 즐기기 어려워 보인다.

넷마블몬스터 조두현 개발총괄: MCU 자체는 진입장벽 높지만, MCU를 몰라도 어떤 스토리를 담았는지 쉽게 알 수 있도록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Q. 경쟁사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 중국 판호를 획득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넷마블 권영식 대표: 한국게임업계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 판호가 제대로 나오는 시기가 된 건지 의문이었는데, 이제 그렇게 된 것으로 보인다.

Q. 제2의나라처럼 서비스 전담 조직이 있나.

넷마블 이정욱 사업부장: 준비 중이다. 글로벌 동시 출시 뒤 모든 유저에 대응 가능할 정도의 규모다.

Q. 업계에 확률형아이템이 화제인데,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어떤가?

넷마블 이정욱 사업부장: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캐주얼하고 저변 넓은 게임을 지향한다. BM도 최대한 특정 유저나 계층에 집중되지 않도록 준비했다. 과금 강제나 낮은 확률에 의존하는 모델이 아니다. 플레이 패턴에 따라 다른 옵션이 있다. 확률은 넷마블의 다른 게임처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Q. 핵심 BM은 무엇인가.

넷마블몬스터 김건 대표: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코스튬에 집중했다. 세계관에 맞는 표현 방법을 많이 준비했다.

Q. 넷마블몬스터 IPO 계획이 있나.

넷마블 권영식 대표: 우선 단일게임 리스크가 없어야하고,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IPO를 해야할 것이다. 적절한 시기가 되면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듯 싶다.

이코리아 김윤진 기자 1m89cm@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