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장애인 '삶의 만족도' 큰 폭 감소
상태바
코로나19로 장애인 '삶의 만족도' 큰 폭 감소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6.2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립재활원 제공. 그래픽=이코리아
자료=국립재활원 제공. 그래픽=이코리아

 

코로나19 이후 건강문제가 발생하거나 악화된 비율은 장애인(14.7%)이 비장애인(9.9%)보다 높았으나, 이에 대한 진료를 받은 비율은 장애인(36.8%)이 비장애인(52.5%)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국립재활원은 코로나19가 장애인에게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장애인의 코로나19 경험과 문제점」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장애인에게 발생 및 악화된 질환의 종류는 근골격계 질환(36.6%), 정신 질환(27.3%), 당뇨병(10.1%) 순이었다. 

정신적 건강의 경우 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해 ‘매우 많이 걱정’한다는 비율(41.6%, 19.1%)이 2.2배 많았으며, 수면시간이 ‘많이 감소’했다는 비율(5.0%, 1.0%)은 5배 많았다.  

또한 외로움(16.7%, 5.9%), 불안(27.2%, 13.9%), 우울감(13.1%, 6.6%)을 ‘매우 많이 느낌’이라 답한 비율은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각각 1.9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전체 장애인 중 32.0%가 돌봄서비스를 받은 적이 있으며, 돌봄서비스를 받고 있는 장애인 중 18.2%는 코로나19로 인해 돌봄서비스가 중단된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중단 시 어려웠던 점은 ‘가족의 돌봄부담이 늘어남’(58.7%), ‘외출이 어려움’(36.4%), ‘식사준비 어려움’(25.9%) 순이었다.

삶의 만족도에서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이후의 ‘매우 불만족’ 비율이 장애인 11.0%, 비장애인 9.0%로 각각 3.5배, 2.1배 증가했다. 코로나19 전·후 삶의 만족도가 감소한 비율은 장애인(44.0%)이 비장애인(34.6%)보다 1.3배 높았다.

외출 시 ‘매우 위험’하다고 느끼는 비율은 장애인(35.6%)이 비장애인(11.5%)보다 3.1배 높게 나타났다. 

10가지 예방수칙의 평균 준수율은 장애인 88.2%, 비장애인 87.1%로 전체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었으나, 장애인의 예방수칙 준수율이 가장 낮은 항목은 ‘소독하기’, ‘거리유지하기’, ‘눈·코·입 만지지 않기‘ 순이었다.

장애인의 자가격리 경험률은 6.2%이었으며, 자가격리 시 어려웠던 점은 ‘답답함’(48.5%), ‘코로나19 확진의 두려움’(35.0%), ‘우울감’(22.7%) 순이었다.

장애인의 22.4%는 코로나19 관련 필요한 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어렵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는 ‘정보를 찾는 방법을 알지 못함’(46%), ‘이해하기 쉬운 그림, 영상 등을 통한 안내서비스 부족’(35%), ‘수어 통역 미비 및 화면해설 서비스 부족’(23%)순이었다. 

국립재활원 재활연구소 호승희 건강보건연구과장은 “이번 연구는 장애인의 일상생활 전반에 걸친 코로나19에 대한 영향을 조사하고 이를 비장애인과 비교 분석한 것으로, 코로나19 이후 장애인은 건강문제 악화, 외로움, 불안, 우울감, 돌봄서비스 중단 및 정보습득의 어려움 등 신체적·정신적·사회적 고통을 겪으며 삶의 만족도가 크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병 시대의 질환 예방과 건강관리를 위하여 가정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자가관리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용화를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