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 반박에 宋" 대통령 뽑는데 가족 검증 당연"
상태바
윤석열 'X파일' 반박에 宋" 대통령 뽑는데 가족 검증 당연"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6.2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X파일’의 여진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 가족에 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 대표는 2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다. 자기가 조국 전 장관 부인과 가족에 대해 수사했던 정도보다 '검증의 강도가' 더 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법적 지위를 갖고 국가 지원을 받는 ‘대통령의 배우자’가 될 사람에 대한 검증은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달 2일 윤 전 총장 장모에 대한 판결이 난다. 동업자는 구속됐지만, 본인만 빠져나왔다가 이번에 기소됐다”라며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최순실을 구속기소 하면서 제기했던 것이 경제공동체 이론”이라며 윤 전 총장 책임론을 제기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22일 ‘X파일’ 논란에 대해 “괴문서로 정치 공작 하지 말라”며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했으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