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회사채 신용등급전망 ‘긍정적’ 상향조정
상태바
하이트진로, 회사채 신용등급전망 ‘긍정적’ 상향조정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6.1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의 국내 신용등급전망이 상향조정됐다.

하이트진로는 나이스신용평가가 정기평가한 결과, 기존의 ‘A(안정적)’에서 ‘A(긍정적)’으로 등급전망이 한단계 상향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신용평가(지난해 12월), 한국기업평가(지난 2월)의 신용등급전망 ‘긍정적’ 평가에 이어, 국내 3개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긍정적’ 평가를 받게 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업소용 시장수요가 큰 폭으로 위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가 증가돼 등급전망이 상향되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이와 같은 신용등급 상향평가는 소주 업계 1위로서 ‘참이슬’, ‘진로’ 등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하는 가운데, 맥주 ‘테라’의 판매 호조로 영업이익 흑자를 이루는 등 맥주와 소주의 시장 점유율이 함께 상승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코로나19 회복세에 따른 주류 시장 개선 및 재무구조 개선 전망도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하이트진로의 올해 1분기까지 매출액은 5,350억원, 영업이익은 529억원을 기록, 유흥업소 영업시간 제한에도 불구하고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했다. 또,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매출은 2조 2,563억원, 영업이익은 1,985억원으로 하이트맥주와 진로가 합병한 2011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바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국내 3개 평가사로부터 모두 ‘긍정적’ 전망을 평가받게된만큼 향후 신용등급이 A+로 상향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