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사의, 문 대통령 '즉각 수용'
상태바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사의, 문 대통령 '즉각 수용'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6.0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사진=뉴시스 제공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사진=뉴시스 제공

 

이성용 공군 참모총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이 총장은 4일 입장문을 통해 "본인은 일련의 상황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2021년 6월 4일부로 사의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 총장이 밝힌 일련의 상황은 최근 성폭력 피해를 겪은 공군 소속 부사관 사망사건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총장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 무엇보다 고인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족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의 뜻을 전해드린다"며 "아픔과 상처가 조속히 치유되길 바라며, 공군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라는 뜻도 전했다. 

이 총장은 서욱 국방부 장관을 통해 사의를 표명했으며 전역지원서는 곧바로 청와대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성용 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브리핑을 통해 "사표 수리와 관련한 절차는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이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가 읽혀진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해당 사건 보고를 받고 "절망스러웠을 피해자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며 지휘부를 포함한 철저 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코리아 이정규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