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손정민 그알' 관련 가짜뉴스 법적대응
상태바
SBS, '손정민 그알' 관련 가짜뉴스 법적대응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6.0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가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 사건을 다룬 자사 방송 ‘그것이 알고싶다’와 관련된 가짜뉴스에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SBS는 지난 31일 “직끔TV라는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가 오늘 ‘#한강 대학생 실종 #고것을 알려주마’라는 제목의 1분 48초짜리 영상을 올렸다”며 "(정민씨 실종 당일 함께 있던 친구) A씨 측 변호사 정모씨가 SBS 정모 부장과 형제라서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 A씨에게 우호적인 내용을 방송한다는 허위 주장을 퍼뜨려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영상에서 유튜버는 A씨 측 변호사가 SBS 부장에게 연락해 '그알'에서 A씨에게 우호적인 내용을 방영해달라고 요청하는 허위 대화 내용을 게시했다"며 "마치 두 사람의 친분 때문에 방송된 것처럼 거짓 주장을 폈다"고 지적했다. SBS는 "하지만 보도본부 소속 부장과 A씨 측 변호사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며 "시사교양본부에서 제작한 '그알' 방송 내용에 대해서도 일체 관련이 없다"고 했다.
 
해당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영상을 통해 정 변호사와 정 부장이 서로 닮았다며 ‘무슨 사이냐’는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방송에 나간 CCTV 영상이 실제 CCTV 영상이 아니라 배우를 동원한 재연 영상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알 제작진 측은 지난 29일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방송에 나간 “CCTV와 블랙박스 영상들은 재연이 아니라 모두 해당일의 실제 CCTV·블랙박스 영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SBS 측은 해당 유튜브 내용 뿐 아니라 이를 온라인 커뮤니티, 블로그 등에 재배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SBS 측은 "故 손정민씨 관련 국민청원 카페에도 공유되는 등 악의적인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했다.

손씨 친구 측 변호인인 정 변호사도 1일 직끔TV 채널 운영자를 정보통신망법 상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유튜브를 관리하는 구글코리아와 구글아시아 측에도 이 채널 운영자의 신원 정보 제공을 요청하는 내용 증명을 보낼 예정이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