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윤석열, 제3지대 독자 출마 없을 것"
상태바
조해진 "윤석열, 제3지대 독자 출마 없을 것"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5.03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만나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참여할 것을 권유했다.

조 의원은 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선에 출마하는 게 내년 정권 교체에 힘을 싣는 효과도 있고 안 대표에게도 더 도움이 될 것 같다. 대선 출마하는 문제를 열어놓고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제가 만나본 안 대표는 (통합을 위한) 시간을 일부러 늦추거나 끌 의사가 전혀 없었다”며 “순리적으로 늦지 않게 합당을 진행할 의사가 있었다”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제3세력 독자 출마에 대해서도 “없을 걸로 본다”면서 “윤 전 총장을 지지하고 있는 민심이 후보 단일화를 절대 요건으로 생각하고 있고, 단일 후보로서 현재는 윤 전 총장을 밀었을 때 단일 후보가 돼서 정권 교체를 확실하게 하는 가능성이 제일 높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그 대열에서 이탈해서 독자 출마를 하고 범야권이 분열하고 표가 분산되고 그래서 정권 교체 가능성을 떨어트리게 되면 그 민심은 다른 쪽으로 옮겨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의원은 “내년 선거까지 남은 한 1년여 기간 동안 제 역할은 당대표의 역할에 더 맞다는 판단이 들어 출마 선언을 했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