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잠정 영업이익 '9.3조’, 전년비 44%↑
상태바
삼성전자 1분기 잠정 영업이익 '9.3조’, 전년비 44%↑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4.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연결기준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3조원의 지난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5.61%, 영업이익은 2.76%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44.19% 증가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금융투자업계는 가전(CE)과 모바일(IM) 부문이 삼성전자의 호실적을 이끌었을 것으로 분석한다. 생활가전과 웨어러블 기기 수요가 늘었을 것으로 파악했기 때문이다.

반도체(DS) 부문은 미국 텍사스 오스틴 공장을 기록적인 한파로 인해 6주 간 가동 중단한 탓에, 3000억 원 안팎의 손실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전세계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가격이 상승해, 실적이 상쇄됐을 것으로 판단한다.

IBK투자증권 김운호 연구원은 “실적 개선세가 뚜렷하고 영업이익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D램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는 동안 실적 개선 방향은 유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