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새노조 “영업이익 연동, 성과급제로 개편해야 ”
상태바
KT 새노조 “영업이익 연동, 성과급제로 개편해야 ”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3.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에서 비롯된 성과급 논란이 KT로 번지는 모양새다. KT새노조는 현행 성과급 체계가 내부 경쟁만 유발한다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KT새노조는 19일 성명서를 통해 “KT의 불합리한 성과 배분 시스템에 젊은 사원들의 분노는 높아지고 있지만, 회사 내부시스템에서는 아무런 공적인 문제 제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KT새노조에 따르면 KT 성과급은 수년 째 동결 중인 상황이다. 성과 측정 기준이 낡고 불투명한 상태에서 성과급 체계가 상대평가인 탓에, 내부 경쟁과 줄세우기 문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우수한 인재에 대한 적절한 보상과 괸리는 전무하고, 내부 경젱에 몰두하는 임원들의 보여주기 식 낙후된 기업문화에 절망한 직원들이 기회만 되면 회사를 떠난다”며 “직원들 사이에서는 이러다 경쟁사에 인력을 다 뺏기고 회사가 망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마저 팽배해 있다”고 덧붙였다.

KT새노조는 영업이익과 연동한 성과급 체계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직원들의 사기가 저하되고 있어, 구현모 사장과 임원진이 성과급 체계 개편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코리아 김윤진 기자 1m89cm@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