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인정 '달이 뜨는 강' 촬영 취소
상태바
지수, 학폭 인정 '달이 뜨는 강' 촬영 취소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3.05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지수. 사진=뉴시스
배우 지수. 사진=뉴시스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을 인정하면서, 지수가 출연 중이던 4일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예정된 촬영이 취소됐다. 

이날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은 “이날 예정됐던 촬영이 취소됐다”며 “촬영 재개 일정 및 여부 등에 대해서는 회의를 통해서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수의 출연 여부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덧붙였다. 

지수는 ‘달이 뜨는 강’에서 남자 주인공인 온달 역을 연기하고 있다. ‘달이 뜨는 강’은 반 사전 제작으로 현재 전체 20회 분량 중 18회까지 녹화를 마친 상황이다.

앞서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학교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김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TV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교폭력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지수가)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지수는 이를 인정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수는 자신의 SNS에 “나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며 말했다.

이어 "저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