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햄버거녀' 결국 사과 " 너무 배가 고파서"
상태바
'KTX 햄버거녀' 결국 사과 " 너무 배가 고파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1.03.0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사이트 '보배드림' 캡처
사진 = 사이트 '보배드림' 캡처

 

KTX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다른 승객에게 거친 말을 해 논란이 된 일명 '햄버거녀'가 결국 사과했다. 하지만 한국철도공사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이 승객에 대해 고발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KTX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해당 게시물을 통해 승무원과 다른 승객의 제지에도 KTX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햄버거를 먹는 한 여성 승객의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글쓴이는 해당 승객이 다른 승객의 지적에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누구인지 알고 그러냐”라며 화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 글이 온라인 상에서 확산되면서, 해당 승객을 향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버지가 누구인지 알아내고자 했다. 이에 글쓴이는 지난 2일 해당 승객이 반성하고 사과했다면서, “이제 그 분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그냥 일반적인 가정의 아가씨로 추정된다. 아버지가 누구인지 이제 궁금하지 않을 정도로 정체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보다 15살 어린 아가씨고, 어제 뉴스 방송 후 일이 커졌기 때문에 본인도 겁을 먹고 있더라. 오늘 안에 진심이 담긴 사과를 요청했고 그렇지 않을 경우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했다”며 해당 승객이 보내온 장문의 사과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해당 승객은 “솔직히 그때 그 상황 자체는 3시간 미팅을 장장하게 하고 난 뒤 너무 허기가 져서 뭐라도 먹어야겠다는 심정뿐이었다”며 “그래서 이렇게까지 예민한 이 시국에 마스크 방역을 준수하지 못하고 먹는 거에 급급해 햄버거를 먹은 점은 지나고 보니 반성이 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떠올려 보면 많은 생각이 스치며 현명하지 못했던 미숙했던 대처와 판단이었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때의 상황을 돌이키고 싶을 정도로 과민하고 격양됐던 나의 반응과 미숙했던 대처에 다시 한 번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그날 열차 내 있던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했다.

한편 한국철도공사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해당 승객의 고발 여부를 검토 중이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에 따라 KTX 등 대중교통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음식을 먹거나 전화통화를 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