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18년 연속 ‘한국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선정
상태바
유한킴벌리, 18년 연속 ‘한국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선정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2.2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유한킴벌리 제공
이미지=유한킴벌리 제공

 

유한킴벌리가 ‘2021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조사에서 올스타 5위에 선정됐다. 

유한킴벌리는 이 조사가 시작된 2004년 이후 18년 연속 Top 6에 올랐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주관한 이번 조사에는 소비자, 전문가 등 1만 3천여 명이 참여했다.

기업 공익캠페인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로 잘 알려진 유한킴벌리는 1970년 유한양행과 킴벌리클라크의 합작사로 설립돼 기저귀, 생리대, 미용티슈 등을 생활 속의 필수품으로 정착시키며 우리 사회의 위생건강과 문화 발전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유한킴벌리는 지난 50년간 윤리경영, 환경경영, 사회공헌, 노경화합, 스마트워크 등 경영혁신 사례를 기반으로 생활용품 선도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유한킴벌리는 세부 항목에서도 사회가치 전체 1위, 이미지가치 전체 1위, 고객가치 전체 3위 등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산업별 평가에서도 생활용품부문 1위에 선정됐다.

유한킴벌리는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 외에도 매년 100만패드의 생리대 기부, 발달장애 청소녀를 위한 ‘처음생리팬티’,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와 마스크 기부 등의 활동으로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환경경영 3.0선언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대응도 강화하고 있다. 환경경영 3.0에는 탄소중립 목표와 함께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원료를 사용한 주력 비즈니스의 매출 비중을 기저귀, 생리대는 95%까지, 미용티슈, 화장지는 100%까지 끌어올려 지구 환경 보호에 기여한다는 목표가 담겨있다. 

이를 위해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통해 생산되는 펄프를 사용하고, 원료 저감 및 재생/생분해성 소재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스카트 종이 물티슈’, 생분해 인증 생리대 ‘라 네이처 시그니처 맥시슬림’,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기저귀’ 등의 혁신 제품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이다.

또한 유한킴벌리는 고령화가 위기가 아니라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하자는 목표로 2012년부터 매년 디펜드 매출의 일부를 시니어 일자리 기금으로 기탁하여 함께일하는재단 등과 협력해 시니어일자리 창출과 시니어비즈니스 생태계 확장의 공유가치창출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38개의 시니어 비즈니스 소기업 육성과 함께 700개 이상의 시니어 일자리 창출, 시니어케어매니저 육성을 통한 165개 시설, 누적 210,380명에 대한 치매예방/위생교육 제공 등의 성과를 이루고 있으며, 2020년부터는 함께일하는재단과 협력해 세번째 공유가치창출(CSV) 경영모델인 시니어 소셜벤처기업 ‘임팩트피플스’를 출범시켰다.

유한킴벌리는 사원들의 자율성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가장 효율적으로 일하는 업무 환경을 선택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 3.0을 시행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