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기수협회 “방역물품 고마워요” 한국마사회에 감사 편지
상태바
인도기수협회 “방역물품 고마워요” 한국마사회에 감사 편지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1.02.2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서신 및 기념품 전달식.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인도 서신 및 기념품 전달식.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는 지난 17일 인도기수협회(The Jockeys Association of India)의 피에스 츄한(P S Chouhan) 회장이 김낙순 회장에게 감사 서신과 타지마할 조형물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츄한 회장은 서신에서 작년 12월 인도의 카르나타카주 벵갈루루 지역에 마스크 4만장, 손세정제와 비누 1만개, 여성위생용품 2500여개 등을 지원한 것에 대해 김낙순 회장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국마사회와 서울조교사협회는 협회 소속 인도인 말 관리사들의 고향에 방역물품과 위생용품을 보낸 바 있다. 

또한 인도 말관리사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한 서울조교사협회에도 감사를 전한데 이어,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인도의 경마 상황을 소개하기도 했다. 

인도는 경마산업을 살리고 공익재원을 확보하려는 정부의 지원으로 현재는 수용인원의 50% 입장이 가능한 상태이며, 온라인 발매를 미시행했던 일부 주에도 온라인 발매를 허용해 경마산업이 거의 정상궤도에 올랐다고 전했다.

츄한 회장은 ‘영원한 사랑’의 의미가 있는 타지마할 조형물을 함께 보내며 ”말 관리사들이 한국경마의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도록 성장하기를 바라고, 앞으로 한국경마에 힘을 보탤 일이 있다면 언제든 도울 기회를 달라“고 한국과 인도 간 돈독한 관계가 유지되기를 바라는 소망을 전달했다.

인도인 말관리사 라무 씨는 “코로나19가 극심해져 고향 부모님과 형제들 걱정이 많았는데 한국마사회와 회사에서 방역물품을 많이 보내줘서 이제는 안심하고 일할 수 있다”며, “나로 인해 고향 사람들이 안전해졌다는 생각이 들어 뿌듯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서울조교사협회는 2019년 10월 인도기수협회와 MOU를 체결하고, 작년 2월 인도 기수 10명을 말관리사로 채용했으며, 기수면허 보유자들답게 이들은 하루 평균 10두를 훈련시킬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아 최근 서울조교사협회와 계약을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