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학폭 논란 확산, "마녀사냥" VS "근절돼야"
상태바
연예계 학폭 논란 확산, "마녀사냥" VS "근절돼야"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2.2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계 학교폭력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연예인들이 학창시절을 공개하며 '좀 놀았다', '학교 짱이었다'라는 식의 표현으로 학교폭력을 미화했던 과거 분위기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학교폭력이 '화려한 과거'가 아니라 '근절돼야 할 사회적 문제'로 대중의 인식이 바뀐 것이다. 

배우 김동희. [사진=뉴시스]
배우 김동희. [사진=뉴시스]

지난 22일 배우 김동희, 박혜수, 트로트 가수 진해성,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의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조병규, (여자)아이들 수진, 세븐틴 민규도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 이에 대부분의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으나 추가 피해 폭로는 계속되고 있다.
 

전날 네이트판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동희가 학폭 가해자이며 애들을 때리고 괴롭히는 게 일상이었다” “장애인 친구와 가위바위보 게임을 해 뺨 때리기 놀이를 했다” 등의 주장이 게시됐다. 
 
이에 김동희 측이 “허위사실”이라며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으나 “장애인 친구를 발로 차서 넘어뜨린 뒤 낄낄 웃었다”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목을 조르고 주먹질을 했다” 등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배우 박혜수. [사진=뉴시스]
배우 박혜수. [사진=뉴시스]

같은 날 박혜수의 인스타그램에 “혜수 언니 나 대청중 ***이야. 죗값 달게 받아”라는 댓글이 달렸다. 작성자는 “중학교 때 친했었는데 친했을 때도 괴로웠다” “저희 아버지한테까지 전화해서 욕을 했다. 뺨 때린 것에 대해 한 번이라도 사과했으면 어렸으니까 넘어갔을 텐데 사과 한 번을 안 했다”고 적었다.
 
박혜수 소속사는 “내용의 진위에 대해 구체적인 조사를 한 결과 학폭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해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며 사실무근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가수 진해성. [사진=뉴시스]
가수 진해성. [사진=뉴시스]

지난 20일 KBS '트롯 전국체전' 우승자에 이름 올린 진해성도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커뮤니티에는 'KBS 트롯 전국체전 우승자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진해성이 친한 패거리들과 빵 심부름을 시키고 유도를 빙자한 구타를 했다”고 주장했다.  
 
진해성 측은 즉각 반박했다. 소속사는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머리채를 잡고 무릎을 꿇려서 때렸다”는 의혹을 받는 김소혜 측도 이를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에는 절대 선처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최근 이러한 학교폭력 폭로가 쏟아진 배경을 두고 전문가들은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더불어 피해를 호소할 수 있는 SNS라는 공간이 활성화 된 것"이라며 "유명인의 학폭 폭로가 하나 둘 터져나오고, 이로 인해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 모습을 보며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과거에는 학폭 피해를 내세울 수 있는 공간이 없었으나 지금은 SNS 등으로 직접 토로할 수 있게 됐다. 상처를 혼자 떠안았던 과거에 비해 고질적 문제를 꺼낼 수 있게 된 것은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온라인이라는 공간의 특성상 진위파악이 어려워 무고한 피해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정 평론가는 "문제 제기 되는 순간 가해자는 이미지에 타격을 입게 되기 때문에 허위사실이 없는지 충분히 살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여론의 반응은 학교폭력이 근절돼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이다. 한 네티즌은 "피해자가 숨는 사회가 아니라 가해자가 부끄러워야 하는 사회로 변화되는 것 같다"며 "학교폭력 가해자들의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