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하, 학폭 부정→ 인정→은퇴 숨가쁜 결말
상태바
박상하, 학폭 부정→ 인정→은퇴 숨가쁜 결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1.02.2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배구 삼성화재 박상하. 사진=뉴시스
프로배구 삼성화재 박상하. 사진=뉴시스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프로배구선수 박상하가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된 학교 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 팬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박상하는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 운동선수 이전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 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 마음이 무거웠다. 나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기에 이에 책임을 지고 현 시간부로 배구선수를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상하의 학교 폭력 의혹은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중학교 시절 박상하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글쓴이는 “박상하를 만난 후 지옥이 시작됐다”, “14시간 넘게 맞고 기절한 적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논란 직후 삼성화재는 구단 자체 조사 결과, 박상하가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고 공개했지만 사흘 만에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결정했다.

다만 박상하는 글쓴이의 주장 중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 등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한편 삼성화재측은 "박상하가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은퇴 의사를 밝혀 이를 수용했다"면서 향후 철저한 선수단 교육과 폭력 예방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