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상태바
정세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2.1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내 첫 도입을 앞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거듭 말하지만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유보 결정을 계기로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걸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50여 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며칠 전 세계보건기구도 긴급사용승인을 했다" 며 "접종 국가들에서 심각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다만 임상시험에 65살 이상의 효과성을 확실히 판단하기에 충분치 않았을 뿐이고, 보완을 위한 임상시험이 추가 진행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문가들의 검증절차를 거쳐 고령층 접종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국민 여러분께 투명하게 공개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다음주 백신 접종을 앞두고 허위·조작정보가 공공연히 유포되고 있다"며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부처는 이를 빠짐없이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경우,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