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지난해 영업이익 226억원 '흑자 전환'
상태바
게임빌, 지난해 영업이익 226억원 '흑자 전환'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2.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빌은 지난해 연간 매출 1328억 원, 영업이익 226억원, 당기순이익 150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공시했다.

4분기에는 매출 232억 원, 영업이익 0.3억 원, 당기순손실 26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0.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26.9% 상승했다.

특히, 작년 4분기에는 게임사업 부문 이익 11억 원을 기록하며 성장 기반을 탄탄하게 다졌다. 사업 효율화 뿐만 아니라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이닝 2020’ 등 대표 야구 게임들의 매출 상승에 힘입어 실적 호조를 이뤄낸 것이다.

2021년에는 다양한 장르의 차별화된 신작들이 본격적인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다음달부터 글로벌 출시가 줄을 잇는다.

다음달 9일로 글로벌 출시 일정을 밝힌 ‘아르카나 택틱스: 리볼버스’는 매력적인 캐릭터 디자인과 독특한 게임성을 선호하는 일본 등 아시아권 시장에서 호응을 얻을 가능성이 높다. 최종 점검을 위해 실시한 글로벌 CBT에서 전략성이 돋보이는 실시간 PvP 모드가 호평을 받으며, 글로벌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프로젝트 카스 고’는 PC와 콘솔 등을 통해 전 세계 누적 7백 만 건 넘는 판매고를 기록한 히트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으로서, 간편한 원버튼 방식으로 현실감 있게 구현했다. 차별화된 커스터마이징 시스템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다음달 글로벌 시장에 출격한다.

게임사업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게임 사업전략도 구체화하고 있다. 성공 잠재력을 확인한 기존 국내 출시작을 비롯해 자체 개발 역량을 활용한 내부 프로젝트 게임에 글로벌 성공 요소를 추가해 출시함으로써 게임사업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횡스크롤 RPG ‘로엠’을 올해 4월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고, 랜덤 디펜스 장르의 신작도 6월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올해 하반기에는 신작 2종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좀비 열풍의 원조인 ‘워킹데드’ IP를 활용한 ‘WD 프로젝트(가칭)’, 감각적인 일러스트와 전략적인 파티 플레이를 강조한 방치형 RPG ’프로젝트 C(가칭)’가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게임빌은 글로벌 성공 잠재력이 높은 참신한 신작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모바일게임 시장 트렌드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한편, 사업지주회사로서 계열회사들과 시너지를 강화해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상승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코리아 김윤진 기자 1m89cm@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