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광 사과 "비투비 완전체는 6명"
상태바
서은광 사과 "비투비 완전체는 6명"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1.2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캡처
사진=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캡처

 

그룹 비투비 멤버 이창섭이 콘서트 중 취한 '7' 손 모양을 두고, 마약 혐의로 탈퇴한 정일훈을 옹호했다는 비난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비투비 리더 서은광은 27일 인스타그램에 "먼저 이번 콘서트 때 우리가 했던 행동과 말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 꼭 하고 싶다. 아직 아물지도 않은 상처를 품은 채 콘서트를 보며 애써 다시 잘 시작해보려는 그 마음 잘 알고 있었기에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서은광은 "눈물로 다 털어내며 굳게 마음먹고 말씀드린 '비투비는 영원할 거니까'라는 말에 끝까지 책임지고 늘 지금의 비투비에 진심을 다할 테니 11월 6명의 완전체가 오는 그날까지 열심히 하겠다"며 비투비 완전체는 6명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그보다 앞선 25일에는 이창섭이 "그 동안 눌러 담아놓고 쌓아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이 ‘우리들의 콘서트’ 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터져나왔다”며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 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처였다.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창섭과 프니엘은 지난 23일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인사이드’ 생중계에서 손가락으로 숫자 7을 표현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숫자 7은 정일훈이 그룹을 탈퇴하기 전 멤버들의 숫자인 만큼 정일훈을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정일훈은 지난해 7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공범들과 함께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정일훈은 그룹 비투비에서 탈퇴했다. 지난 5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비투비는 현재 군 복무 중인 임현식과 육성재를 제외한 4인 유닛 ‘비투비 포유’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