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코로나가 야행성 동물이냐, 9시 영업 규제 철폐해야"
상태바
안철수 "코로나가 야행성 동물이냐, 9시 영업 규제 철폐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1.2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야행성 동물이냐”며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2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녁 9시까지는 괜찮고 그 이후는 더 위험한가. 저녁 7시에 문 열고 장사하는 가게에 9시에 문을 닫으라는 것은 영업정지 명령과도 같다”며 “자영업자 사장님들에게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상황을 강요하는 것은 국가적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제 이태원 세계음식문화거리에 다녀왔다. 거리는 전쟁이 끝난 뒤 폐허처럼 황량했고, 사장님들의 얼굴은 하나같이 창백했다”며 “한 집 건너 한 집이 문을 닫았고, 내놓은 가게는 언제쯤 새 주인이 나타날지 기약이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허용하자는 것이 아니다. 밀집, 밀접, 밀폐 등 과학적 기준으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 그리고 그 기준을 엄격히 준수한다는 전제 하에 영업을 허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오직 표만 노리고 달려드는 정권의 술수와 일부 정치인들의 인기 영합 행위를 단호하게 꾸짖고 거부해 주시기 바란다. 전 국민에게 20만 원을 드릴 예산이면, 540만 자영업 사장님들에게 200만원씩 드릴 수 있다”라며 선별 지원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