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오픈경쟁' 제안, 김종인 "택도 없다"
상태바
안철수 '오픈경쟁' 제안, 김종인 "택도 없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1.2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안한 오픈 경선 플랫폼 제안을 맹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대표)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지금 다른 당에서 실시하는 경선 과정에서 무소속 이름을 걸고 같이 (경선을) 하겠다는 게 정치 도의에, 상식에 맞는 얘기냐”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내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것을 인식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대중정당으로 거듭날 기회를 준 것’이라는 안 대표 발언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지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앞서 안 대표는 김 위원장이 '오픈 경선 플랫폼' 제안을 거절하자 "왜 전체 야권을 보지 않고 원래 있던 그쪽(지지층)만 지키려고 하시는 것인지. 큰 정치를 기대하고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21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예비경선 후보 등록을 마감해 야권 단일화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