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부 요인 간담회 "백신 접종 늦지 않을 것"
상태바
문 대통령, 5부 요인 간담회 "백신 접종 늦지 않을 것"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12.2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5부요인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5부요인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그동안 백신을 생산하는 나라에서 행정지원 해서 백신을 개발했기 때문에 그쪽 나라에서 먼저 접종이 되는 것은 어찌보면 불가피한 일”이라며 “그 밖의 나라들에서는 우리도 특별히 늦지 않게 국민들께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등 5부 요인 초청 간담회를 열고 “요즘 백신 때문에 걱정들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다. 한 해 내내 어려웠는데 한 해의 마지막도 어려운 시기를 계속 겪고 있다”며 “뭐니뭐니 해도 코로나 상황이 어렵고 그 때문에 경제가 어렵고 그로 인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청년들, 서민들의 민생도 어렵다”고 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우리가 방역에 있어서는 지금까지 아주 모범국가로 불릴 정도로 잘 대응을 해왔다. 앞으로도 우리 국민들의 높은 시민의식과 공동체 의식으로 코로나를 잘 극복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제 부분에서도 좀 다행스럽게 올해 코로나 때문에 마이너스 성장은 불가피하지만 마이너스 성장의 폭이 가장 적어서 OECD 37개 회원국 가운데 올해 성장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내년도까지 합치면, 코로나 위기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아주 드문 나라 중 하나인 것으로 전망이 되고 있다”고 했다.

소상공인들의 애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거시경제와 경기 면에서는 점차 회복되어간다 하더라도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의 후유증은 아주 오래 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고용은 경기가 회복되고 난 이후에도 아주 서서히 뒤따라서 회복되는 법이기 때문에 일자리의 어려움도 오랫동안 지속되리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 면에서는 내년 1월 미국에서 바이든 새 행정부가 들어서게 되는데, 이런 과도기 때문에 북미대화 그다음에 남북대화 모두가 지금 정체 상태에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상황이 더 나빠지지 않도록 잘 관리를 하고 있고, 바이든 행정부 출범할 때까지 특별히 돌발적인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새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북미대화나 남북대화가 다시 더 추진력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코리아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