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찬원 '코로나 확진'에 불똥 튄 연예인
상태바
가수 이찬원 '코로나 확진'에 불똥 튄 연예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12.0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으로 방송계가 비상이다. 

‘미스터트롯 톱6’의 매니지먼트를 담당 중인 뉴에라프로젝트는 3일 입장문을 내고 “이찬원이 오늘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찬원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스터트롯 TOP6 전원을 비롯한 이찬원과 관련된 모든 관계인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에 있다”며 “이찬원은 즉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찬원이 출연 중인 ‘뽕숭아학당’과 ‘사랑의 콜센타’를 방송하는 TV조선은 자체 방역 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이찬원과 함께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던 이휘재와 홍현희, 박명수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휘재 소속사는 “이휘재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현재 검사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고, 박명수 역시 코로나19 검사로 이날 예정됐던 라디오 생방송을 소화하지 못했다. 

'뽕숭아학당' 등에 출연 중인 방송인 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이에 따라 SBS 파워FM '붐붐파워'는 이날 오후 4시 방송을 맡을 진행자를 찾고 있고, MBC '구해줘 홈즈' 촬영 일정도 변경됐다.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가 같은 서장훈과 이적도 선제적 대응을 취했다. 이적은 이날 오후 게스트로 출연 예정이었던 SBS파워FM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함께하지 못했다. 이적은 대신 전화 통화 인터뷰를 통해 “‘미스터트롯’ 이찬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미스터트롯’ 팀 스타일리스트 팀과 제 팀이 같다. 혹시 몰라 스타일리스트 팀의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서장훈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역시 “금일 예정된 ‘아는 형님’ 녹화와 관련해 서장훈의 불참 소식을 알린다. 서장훈의 스타일리스트가 양성 판정을 받은 이찬원의 스타일링도 함께 했기 때문에 만일의 경우를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