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쌀 지원 사업비용 환수 추진"
상태바
통일부, "대북 쌀 지원 사업비용 환수 추진"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12.0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사진=뉴시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사진=뉴시스

 

통일부가 대북 쌀 지원 사업 비용 환수를 추진 중이다.

통일부는 지난해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지원 계획을 추진했으나 북측은 무응답으로 일관했다. 쌀 5만톤 대북지원 사업이 올해도 진척이 없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30일 오전 브리핑에서 “지난해 6월부터 추진해 온 해당 지원 사업에 현재까지 아무런 변화가 없다”면서 “정부는 국제기구와 사업비 1177만달러(약 130억 원)를 환수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연내 환수를 목표로 협의하고 있다. 환수되면 남북교류협력기금 쪽으로 다시 편입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6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국내 운송비를 포함해 쌀 5만톤의 국제 시세에 해당하는 금액(약 272억 원), 국내항에서 북한항까지의 수송비 등 1177만 달러를 의결한 바 있다.  이후 운송비와 장비비, 모니터링비 등 사업관리비는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WFP에 선지급됐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7월 한미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쌀 수령을 거부해 사업이 보류됐고, 해당 사업비는 올해 예산으로 이월됐다. 하지만 북한이 코로나196 확산으로 국경봉쇄를 강화한 데다, 한 차례 이월된 예산을 다시 이월하는 것은 불가능해 환수 절차에 나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대북 지원 의사를 여전히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북한이 수해·코로나·국제사회의 제재로 삼중고에 처했다"며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등을 통해 적시에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