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신규 앱 ‘인앱결제 강제’ 8개월 연기
상태바
구글, 신규 앱 ‘인앱결제 강제’ 8개월 연기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11.2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이 신규 모바일앱에 한해 인앱결제 강제를 연기하기로 했다. 신규 입점사들이 정책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구글코리아는 23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앱 생태계 상생 포럼을 비롯한 한국의 개발자와 전문가로부터 전달받은 의견을 수렴, 신규 앱의 결제 정책을 내년 9월 30일까지 연장해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앞서 내년부터 구글플레이 입점 앱의 웹사이트 결제를 차단하고 인앱결제만 가능하도록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신규 앱은 내년 1월 2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지만, 이번에 기존 앱들과 같은 시기로 조율됐다.

이 정책이 시행되면 모든 입점 앱들은 인앱결제 매출의 30%를 구글에 수수료로 내야 한다. 올해까지는 게임에만 적용됐지만, 내년부터 전체 앱으로 확장되는 것이다.

구글코리아는 “한국의 개발자들이 전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에서는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 정책이 독점적 지위 악용이라며 지적하고 있다. 이에 구글 등 앱마켓이 특정 결제수단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구글 갑질 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