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직원 기지 발휘해 보이스피싱 막아
상태바
Sh수협은행 직원 기지 발휘해 보이스피싱 막아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0.10.2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수협은행 제공
사진=수협은행 제공

 

Sh수협은행은 23일, 포항지점 직원들이 남다른 눈썰미와 빠른 대처로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냈다고 밝혔다.

수협은행 포항지점에 따르면, 지난 16일 지점을 방문한 한 고객이 정기예금 해지를 요청하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고객을 응대한 A직원은 “허리통증 치료를 위한 병원비 용도로 예금 전액해지를 요청했다”며 치료비용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일부해지를 권해드리고 ”최근 경찰‧검찰을 사칭하거나 심지어 가족인 척 연락해 돈을 송금하라는 보이스피싱 사례가 많다“고 설명을 드렸다.

이에 깜짝 놀란 고객은 ”사실 의심쩍은 국제전화를 받았으며, 송금이 끝날때까지 통화를 끊지말라는 지시도 받았다“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상황임을 인지한 A직원은 거래를 지연시킨 후, 업무책임자와 동료들에게 해당내용을 전파해 112에 신고토록 했다.

비록 현장에서 범인을 검거할 수는 없었지만 직원들의 기지와 빠른 대처로 고객의 자산이 인출되는 상황은 막을 수 있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A직원과 포항지점 직원들의 이러한 공로를 인정해 지난 21일 감사장을 전달했다.

A직원은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얼마전, 최근 보이스피싱 기법과 예방대책에 대한 교육을 이수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킨다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