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공모가 산정 수상하다" 투자자 이의 제기 잇따라
상태바
"빅히트 공모가 산정 수상하다" 투자자 이의 제기 잇따라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0.10.22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빅히트의 상장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빅히트의 상장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가 상장 후 5거래일 만에 반 토막이 나면서 뜨거웠던 공모주 열풍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일각에서는 빅히트의 공모가가 지나치게 부풀려진 것 아니냐며 산정 과정에 대한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지난 21일 빅히트 주가는 전일 대비 1.92%(3500원) 하락한 17만9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상장 첫날인 지난 15일 ‘따상’에 성공하며 기록한 최고가(35만1000원)의 절반 수준이다. 

문제는 주가 하락의 유탄이 모두 ‘개미’에게 향했다는 점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5~21일 외국인과 기관, 기타법인은 빅히트 주식을 각각 867억원, 881억원, 3073억원 순매도했다. 특히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빅히트 4대주주인 메인스톤과 그 특별관계인 ‘이스톤 제1호 사모투자 합자회사(이스톤PE)’는 상장 후 약 3600억원 규모의 주식(총 발행주식의 약 4.5%)을 매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4810억원을 순매수하며 시장에 풀린 물량을 모두 받아냈다. 주가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게 된 개인투자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주식을 환불해달라는 글을 올리며 성토하는 분위기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일각에서는 빅히트 주가 하락의 원인으로 지나치게 높은 공모가격을 지목하고 있다. 애초에 기업가치에 비해 공모가를 지나치게 높게 책정했기 때문에, 제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주가 하락은 불가피했다는 것. 

실제 빅히트 공모가는 카카오게임즈(2만4000원), SK바이오팜(4만9000원) 등 올해 상장 대박을 낸 다른 종목에 비해 상당히 높은 13만5000원이다. 빅히트 공모가가 이처럼 높았던 이유는 ▲PER 대신 EV/EBITDA를 활용한 것 ▲비교 대상 기업으로 카카오·네이버 등 플랫폼 기업을 포함시킨 점 등이 꼽힌다.

공모가 산정 시 일반적으로 활용되는 지표는 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눈 주가수익비율(PER)이다. 하지만 빅히트의 경우 PER이 아닌 기업의 시장가치(EV)를 세전영업이익(EBITDA)으로 나눈 값인 EV/EBITDA를 활용했다. EV/EBITDA는 영업이익에서 감가상각비를 차감하지 않아 설비투자비용이 큰 제조업체의 상장 시 활용되는 지표다. 

빅히트의 경우 서울 용산구 신사옥 이전으로 늘어난 리스부채와 사용권자산이 급격하게 늘어났는데, EV/EBITDA를 활용해 공모가 산정 과정에서 부담을 덜었다. 신사옥 임차계약에 따른 재무적 부담이 모두 영업이익으로 반영됐기 때문에 기업가치가 PER을 활용했을 때보다 더 높게 평가됐기 때문. 

게다가 빅히트는 공모가 산정을 위한 비교군으로 JYP, YG, YG플러스 등 엔터기업뿐만 아니라 네이버, 카카오 등 플랫폼기업까지 포함시켰다. 빅히트가 지난해 자체 플랫폼 ‘위버스’를 출시하고 이를 통해 직접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상대적으로 EV/EBITDA가 낮은 SM의 경우 비교군에서 제외됐다. 덕분에 빅히트는 5개 비교 대상 기업의 평균 EV/EBITDA인 42.36배를 적용해 13만5000원의 높은 공모가를 책정할 수 있었다.

또한 일반적으로 공모가 산정 시 최근 1년 실적을 적용하는 반면, 빅히트는 올해 상반기 실적의 2배를 1년 추정치로 활용했다. 적정 주가를 산정하는데 필수적인 실적이 과대평가됐을 수 있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공모가 산정절차를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공모가격 어떻게 결정되었는지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마치 계획이라도 된 듯 문제점을 알고도 공모가격이 부풀려졌다. 팬들은 단순히 회사와 언론을 믿고 2일 만에 투자금액의 절반을 잃었다”며 “모든 국민이 궁금해하는 빅히트의 가격이 어떻게 결정되고 기준은 무엇이었는지 명명백백 밝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