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가전 효과’
상태바
LG전자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가전 효과’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10.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3분기 잠정 실적을 8일 발표했다. 매출은 16조 9196억 원, 영업이익은 959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8%, 22.7%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역대 3분기 기준 각각 최대 실적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집콕 현상’으로 생활가전 수요가 증가한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예상된다. 또 스마트폰과 전장 사업도 선방했다.

특히 프리미엄 TV와 건조기·스타일러 등 가전 판매량이 크게 늘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 스마트폰과 전장부문에서도 적자폭을 대폭 줄였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5월 플래그십 스마트폰 LG 벨벳을 출시했으며, 실적 반영은 3분기까지도 이어졌다. 전장사업의 경우 코로나19로 폐쇄됐던 고객사들의 공장이 재개된 점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다.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