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2019 글로벌 통신 SW 시장 점유율 1위
상태바
노키아, 2019 글로벌 통신 SW 시장 점유율 1위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09.2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키아는 글로벌 시장조사전문기관 애널리시스 메이슨이 최근 발표한 '2019년 전세계 통신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시장점유율 보고서'에서 매출 기준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노키아의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강화 전략이 점차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애널리시스 메이슨에 따르면, 지난 해 전세계 통신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시장이 전년대비 약 1% 성장한 669억 달러(한화 약 78조3000억 원) 규모에 이르며, 그 가운데 노키아는 약 45억 달러(한화 약 5조2600억 원)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키아의 소프트웨어 제품군은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native), 다중 네트워크(multi-network), 멀티 벤더(multi-vendor) 기반의 CSF(Common Software Foundation) 용도로 설계되어, 모든 주요 공공 클라우드 플랫폼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통신사업자들에게 광범위한 운영 유연성을 제공한다.

또, 노키아의 포트폴리오는 가상화, 디지털 인프라, 네트워크 오케스트레이션 및 자동화(network orchestration and automation), AI 및 머신러닝, 인지분석(cognitive analytics)과 같은 고성장 영역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애널리시스 메이슨은 2017년에 발표한 전세계 소프트웨어 보고서에서 노키아를 소프트웨어 제품 기준 전세계 시장점유율 1위로 발표한 바 있으며, 2018년 보고서에서는 통신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부문에서 노키아를 매출 기준 전세계 시장점유율 1위로 지목했다.

래리 골드먼 애널리시스 메이슨 네트워크 및 소프트웨어 책임연구원은 “부분적으로는 네트워크 가상화와 같은 고성장 영역에서 노키아의 리더십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노키아가 거의 모든 통신 소프트웨어 영역에서 시장을 여전히 선도하기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바스카 고티 노키아 소프트웨어 사장 겸 최고디지털책임자(CDO)는 “고객과 고객의 니즈를 이해하는 것이야 말로 노키아가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를 설계하는 방법의 핵심”이라며 “이것이 바로 노키아 CSF(Common Software Foundation) 상의 진정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들을 태동시킨 원동력이다. 전세계 고객들이 통신 소프트웨어 구매 시 계속해서 노키아를 우선시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 노키아 임직원을 대신해 진심으로 기쁜 마음을 전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