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한국 게임, 엑스박스 글로벌 네트워크 진출 지원"
상태바
SKT "한국 게임, 엑스박스 글로벌 네트워크 진출 지원"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09.1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5GX 클라우드게임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사진=SK텔레콤 5GX 클라우드게임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해외 진출 가능성이 있는 국산 게임 발굴에 나선다. 국내 게이머 및 게임 개발사 친화 정책으로 5GX 클라우드게임의 대중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다.

SK텔레콤은 16일 5GX 클라우드게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SK텔레콤은 한국 게임을 엑스박스 글로벌 네트워크로 진출시키는 창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5GX 클라우드게임 국산 론칭 타이틀로는 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 버전이 있다. 추후에는 액션스퀘어 ‘프로젝트 GR’과 써니사이드업 ‘리틀 위치 인더 우즈’도 추가된다. 또 넥슨이 준비하고 있는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지원 가능성도 열려있다.

SK텔레콤은 외산 게임의 국내 현지화도 적극 추진한다. 한국 성우 더빙과 한글 자막을 입힌 타이틀을 확대해, 국내 게이머가 플레이하기 편한 실질적인 게임 수를 늘리겠다는 것. 현재 5GX 클라우드게임 한글 타이틀 비중은 절반에 불과하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5GX 클라우드게임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5GX 클라우드게임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SK텔레콤과 MS는 이 같은 클라우드게임 대중화 정책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올해 가입자 10만 명, 3년 내 100만 명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5GX 클라우드게임은 ‘엑스박스 게임패스’ 모바일 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별도 XBOX 기기가 없어도, 사양이 낮은 스마트폰이라도 고사양게임을 클라우드 게이밍 방식으로 원활하게 즐길 수 있다.

모바일로 엑스박스 게임을 즐기기 위해서는 ‘엑스박스 게임패스 얼티밋’ 요금제를 구독해야 한다. 가격은 월 1만6700원이다. 구독할 시 모바일뿐 아니라 콘솔, PC로도 100여 개 게임을 접할 수 있다.

게이머들 사이에서는 모바일에서만 플레이할 경우 요금이 비싸게 느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모바일 전용 요금제는 추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