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윤미향 기소는 부당" 울림없는 성토
상태바
정의연 "윤미향 기소는 부당" 울림없는 성토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9.1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의혹 등을 수사한 검찰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불기속 기소하며 진실공방은 법정에서 다뤄진다. 사진은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연 모습. 사진=뉴시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의혹 등을 수사한 검찰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불기속 기소하며 진실공방은 법정에서 다뤄진다. 사진은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연 모습. 사진=뉴시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에 유감을 표명했다.

정의연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은 대부분 법적으로 문제 되지 않는 것으로 판명됐다”며 “억지 기소, 끼워 맞추기식 기소를 감행한 검찰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일부 언론에 대해서도 “‘회계부정’이란 프레임을 씌워 정의연을 범죄 집단으로 만들고 각종 의혹을 사실로 둔갑시켜 가짜 뉴스를 양산해 온 일부 언론이, ‘제기된 의혹 대부분 기소’라는 프레임으로 다시 정의연을 매도하고 있음에 통탄을 금할 길 없다”고 반발했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의 기소에 대해서는 “일생을 일본군 ‘위반부’ 문제해결운동에 헌신한 활동가의 정당한 활동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한 점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윤 의원과 함께 마포쉼터를 운영해온 고 손모씨,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에  대한 검찰 발표도 성토했다. 정의연은 “무엇보다 스스로 나서서 해명하기 어려운 사자에게 공모죄를 덮어씌우고 피해 생존자의 숭고한 행위를 ‘치매노인’의 행동으로 치부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윤 의원이 손씨와 공모해 중증 치매를 앓는 길 할머니의 여성인권상 상금 1억원 중 5천만원을 정의기억재단에 기부하게 하는 등 불법적으로 총 7천900여만원을 기부·증여받은 혐의로 준사기 혐의로 기소했다. 

한편 서울시와 여성가족부, 문화체육관광부는 정의기억연대에 지급한 보조금을 환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정의연의 향후 활동에 제약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