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국난이 저를 기다린다"
상태바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국난이 저를 기다린다"
  • 김정길 기자
  • 승인 2020.08.3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자가격리를 마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영령들이시여 국민의 고통을 굽어 살피소서! 국난극복을 도와주소서!'라고 적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자가격리를 마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영령들이시여 국민의 고통을 굽어 살피소서! 국난극복을 도와주소서!'라고 적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1일 자가 격리를 끝내고 서울 동작구 국립 현충원을 찾았다. 이 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격리의 짐은 벗었지만 국난의 짐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마치 야전병원에 머물다 전장에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고통이 얼마나 클지 아프도록 잘 안다. 코로나 전쟁을 반드시 승리하고 민생과 경제도 빨리 회복시킬 것이다. 국민 여러분이 함께 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보건·의료체계가 잘 짜여 있고 종사자들께서 매우 헌신적으로 일하신다는 것을 이번에 다시 확인했다”며 “국민 여러분도 같은 생각이실 것이다. 거듭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현충탑에 참배한 이 대표는 방명록에 ‘영령들이여, 국민의 고통을 굽어살피소서! 국난극복을 도와주소서!’라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