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의료계 파업, 군인의 전장이탈과 같아"
상태바
문 대통령 "의료계 파업, 군인의 전장이탈과 같아"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8.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 김태영,류정호,문수석 공동대표회장을 비롯한 한국 교회 지도자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 김태영,류정호,문수석 공동대표회장을 비롯한 한국 교회 지도자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의사협희의 2차 총파업과 관련해 “전시상황서 군인의 전장 이탈과 같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한국 교회 지도자들과 간담회에서 “의료계의 집단 행동이 국민들에게 불안과 고통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상 최대의 화재가 발생했는데 소방관들이 화재 앞에서 파업하는 것이나 진배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응시 거부에 대해서는 “의대생 개인에게도 막대한 손해가 일어나고,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 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의료계가 코로나 때문에 국민들이 받는 고통을 결코 외면하지 않을 것으로 믿고 기대한다. 정부로서는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누면서 또 다른 한편으로 법과 원칙대로 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엄정 대응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