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커버리지는 ‘LG유플러스’ 속도는 ‘SK텔레콤’
상태바
5G, 커버리지는 ‘LG유플러스’ 속도는 ‘SK텔레콤’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08.0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5G 서비스 커버리지 현황 /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동통신사별 5G커버리지(서비스 범위)는 LG유플러스가 가장 넓고, 속도는 SK텔레콤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상반기 ‘5G 이동통신 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 평가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이동통신사들은 서울시의 경우 임야를 제외한 대부분, 6대 광역시는 도심 및 주요지역 중심으로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같은 지역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656.56Mbps로 LTE 평균(158.53Mbps) 대비 4배가량 빨랐다.

이동통신사별 커버리지를 살펴보면 LG유플러스는 서울 416.78㎢, 6대 광역시 993.87㎢로 가장 넓었다. 다음으로는 KT 각각 433.96㎢와 912.66㎢, SK텔레콤 425.85㎢와 888.47㎢ 순이었다.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이 788.97Mbps로 제일 빨랐다. 이어 KT 652.10Mbps, LG유플러스 528.60Mbps 순으로 나타났다. LTE 전환율(5G 서비스 이용 중 LTE로 전환된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은 KT가 4.55%로 낮게 측정됐으며, SK텔레콤(4.87%)과 LG유플러스(9.14%)가 뒤를 이었다.

서비스 장소별 다운로드 속도는 놀이공원(731.65Mbps), 지하상가(714.52Mbps), 대학교(770.04Mbps)가 빠른 축에 속했다. 반면 KTX(272.75Mbps), SRT(368.35Mbps), 영화관(548.24Mbps), 대형점포(561.31Mbps)는 속도 개선이 필요했다.

LTE 전환율은 영화관(0.96%)과 놀이공원(1.10%)이 낮았다. 반면 지하철 객차(19.49%)와 고속도로(16.28%)는 높았다. 특히 고속도로는 5G 가용률(5G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신호세기의 비율)도 78.21%에 그쳐 주행 시 이용은 버거운 듯했다. 5G 가용률이 가장 높은 장소는 지하상가(97.36%)였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서비스 수준이 상용화 1년여 지난 시점에 걸맞은 수준까지 도달한 것 같다”며 “LTE가 상용화 3년차에 안정적인 서비스에 들어간 만큼, 5G는 내년 평가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