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국회복' 어쨌길래 온라인 갑론을박
상태바
류호정 '국회복' 어쨌길래 온라인 갑론을박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8.0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사진=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사진=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에 원피스를 입고 참석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류호정 의원은 정의당의 상징인 노란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무릎이 드러나는 다소 짧은 원피스를 입었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류 의원의 복장을 지적하는 글이 잇따랐다. “아무리 젊어도 국회는 친구 만나러 오는 자리가 아니다”, “아무리 의복의 자유가 있다지만 자리에 걸맞는 의복을 선택하는 건 기본적인 예의다” 등 비판하는 글이었다.

반면 류 의원을 옹호하는 네티즌들도 많았다. 한 네티즌은 “속옷 차림으로 온 것도 아니고 문제될 거 없다”라며 “등원 안 하는 의원들이 더 문제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무슨 옷을 입던 일 잘하면 그만이다. 잘 차려 입고 정치 못하면 무슨 소용이냐”라며 “옷 가지고 이러는 게 정말 구시대적이다”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SNS를 통해 "'국회복'이 따로 있냐"며 "미친 XX들 개XX을 떠네"라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류 의원은 지난 6월에는 반바지 정장, 7월에는 청바지를 입고 국회에 등장하는 등 점잖은 복장과 거리가 먼 패션으로 주목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