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 초강세, 전세값도 급등
상태바
잇단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 초강세, 전세값도 급등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0.08.05 15: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서울 집값 안정화를 위해 23번째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멈추질 않고 있다. 올해 7월에는 광진구, 성동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 4000만원을 돌파하면서 서울에서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를 제외하고 3.3㎡당 아파트평균매매가격이 4000만원을 넘어섰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현황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7월에만 하더라도 광진구와 성동구의 3.3㎡당 아파트평균매매가격은 각각 3278.8만원, 3389.1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7월에는 4017.9만원, 4058.7만원으로 나타나면서 1년간 22.54%, 19.76%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포구도 지난해 3375.2만원이었던 3.3㎡당 아파트평균매매가격은 올해 7월 3951.4만원으로 나타나면서 3.3㎡당 4000만원에 가까워졌다. 급등하는 성동구, 광진구, 마포구의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광장동의 ‘현대3단지’ 전용 84㎡는 지난해 7월 9억 68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7월에는 13억 5000만원(9층)에 거래되면서 1년간 3억 8200만원이 올랐고, 전년대비 39.5%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하는 ‘서울숲 대림’ 전용 84㎡는 지난해 7월 10억 3000만원(4층)에 매매가 이뤄졌지만, 올해 7월에는 13억(7층)에 거래돼 1년간 2억 7000만원 올랐고, 26.2%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8만 2441건으로 지난 2018년 8만 5645건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은 거래량을 보였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진구의 경우 잠실과 강남이 인접한데다 한강도 가까워 가격 경쟁력도 갖췄고,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중랑물재생센터 공원화 등의 굵직한 개발호재도 있어 집값 상승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성남양서희스타힐스아파트분양 2020-08-06 13:06:02
화성 남양 서희스타힐스5차 아파트 특별분양
평당 700만원대 파격가 공급 / 2430세대 프리미엄 대단지
학세권(단지내 초등학교 건립예정) / 숲세권 / 공세권 / 역세권(화성시청역)
26평,30평,33평 선호도 높은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
청약통장 무관 / 전매 무제한 / 최근 부동산규제 반사이익 최적 사업지
중도금 60% 무이자 / 발코니 확장비 무상
사업지 인근 대규모산업단지 조성(화성바이오밸리/에코팜랜드/송산그린시티)
서해안 복선전철 화성시청역 2022년 개통예정(여의도까지 30분정도 소요)
수도권 제2외곽고속도로 송산~봉담 구간 2021년 개통예정
그외 다수의 교통호재로 향후 시세차익 최소 2억이상!!!
분양문의 : 1661-7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