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 기사가 모는 '고요한 M' 8월부터 운행
상태바
‘청각장애인 기사가 모는 '고요한 M' 8월부터 운행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07.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각장애인 기사를 직접고용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고요한 모빌리티(M)’가 내달 출범한다. / 사진=SK텔레콤

청각장애인 기사를 직접 고용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고요한 모빌리티(M)’가 내달 출범한다. 청각장애인의 취업 분야를 넓히고 수익 안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요한 M 출시에 협업한 SK텔레콤과 코액터스는 장애인 승객을 위한 서비스를 내년 론칭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SK텔레콤과 코액터스는 29일 ‘고요한 M’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사업 계획 및 기존 사업인 ‘고요한 택시’ 운행 성과를 발표했다. 고요한 택시는 양사가 2018년 6월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청각장애인 기사 택시호출 서비스다. 고요한 택시 기사는 법인택시회사에 소속된 반면, 고요한 M 기사는 코액터스 직접고용 및 전액 월급제인 부분에 차이가 있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콜라보 그룹장이 일반 차량에도 탑재되는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김윤진 기자

고요한 M에는 청각장애인도 비장애인 기사 못지 않은 안전운행이 가능하도록 돕는 첨단 기술이 도입됐다. SK텔레콤은 운전자 지원 시스템 ADAS와 연동되는 스마트워치를 개발, 고요한 M 기사들에게 보급한다.

해당 스마트워치는 ‘차선이탈’ ‘전방 추돌’ ‘보행자 추돌’ 위험 등을 진동으로 경고한다. 이에 청각장애인도 상황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게 된다.

기사의 신변 보호 장치도 눈에 띈다. 기사가 취객 등으로부터 위협받을 시, 스마트워치에 달린 ‘긴급 SOS 버튼’을 누르면 112에 실시간 위치와 현장 상황이 전달된다.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가 기존 서비스인 고요한 택시 성과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김윤진 기자

고요한 M은 내달 1일부터 자체 앱과 모바일 T맵 택시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코액터스는 운행 차량을 올해 10대로 시작해 내년 100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24시간 전 예약 호출은 서울 모든 지역에서 대응하며, 실시간 호출은 출시 시점 기준 서울시 강남구에서만 가능하다.

앞서 서비스를 시작한 고요한 택시는 현재까지 62명의 청각장애인 기사를 양성했다. 또 평균 수입이 비장애인 기사보다 12만 원 많은 255만 원에 달해 처우 개선에도 기여했다.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는 고요한 M과 고요한 택시 기획 배경에 대해 “어떻게 하면 장애인 취업 분야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장애인 승객 이동을 돕는 서비스도 론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