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北 30억달러 이면 합의" 박지원 "위조"
상태바
통합당 "北 30억달러 이면 합의" 박지원 "위조"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2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사진=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사진=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30억달러 남북경협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에 대해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박 후보자는 28일 입장문에서 “합의서는 허위·날조된 것으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합의서 사보이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로 입수된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제가 그 서류를 어디에서 위조해서 만들어서 제출했겠냐”며 “제가 볼 때는 믿을 수 밖에 없는 전직 고위공무원 출신이 그것을 사무실에 가지고 와서 이런 일이 있었는데 청문회 때 이것을 문제 삼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와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진위 확인은 대통령이 청와대 안보실장에 물어보면 된다’고 했지만, 이미 대북특사단에 문의한 바 ‘전혀 기억에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며 “면책특권에 숨지 말고 공식화하라고 말한 것처럼 주 원내대표의 언론 인터뷰 내용 등에 대해 위법성을 검토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