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문회 "전두환 방미 환영단장 맡은 건 잘못"
상태바
박지원 청문회 "전두환 방미 환영단장 맡은 건 잘못"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2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가정보원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후보자가 제출한 학적부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가정보원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후보자가 제출한 학적부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학력 위조 의혹과 관련해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를 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고, 광주교대 2년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라고 설명하며 학적부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

앞서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조선대 학력을 허위로 제출한 뒤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2000년 뒤늦게 공주교대 출신으로 바꿔치기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하 의원은 “학교에서 본인이 동의하면 제출이 가능하다고 한다”며 학적 제출을 재차 요구했지만, 박 후보자는 “제가 공부를 잘한 것도 아니고, 3~4년 재수해 학교 갔는데 제 성적을 공개할 이유가 없다”며 거부했다.

박 후보자는 "학교도 본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공개를 안 한다고 한다. 저는 하지 않겠다. 그런 문제가 있으면 하 의원이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고 말했다.

이어 하 의원이 "성적은 안 봐도 되니까 성적을 가리고 충분히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것까지 거부하면 학력 위조가 거의 사실로 된다"며 거듭 제출을 요구했으나 박 후보자는 "하등의 하자가 없기 때문에 동의하지 않겠다"며 거부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1981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방미 당시 환영단장을 맡은데 대해 고개를 숙였다. 박 후보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 망명시에 그에 대해 말씀드렸고, 얼마 전까지도 방송에 출연해 내 잘못을 반성했다"며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