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재명 저격 "혼자 멋있기 운동 부적절"
상태바
정청래, 이재명 저격 "혼자 멋있기 운동 부적절"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저격했다. 이 지사가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에 민주당이 무공천해야 한다고 한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정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려운 처지에 놓인 당과 당원들의 아픔을 먼저 보듬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동지란 이겨도 함께 이기고 져도 함께 지는 것이다. 나 혼자 이기면 나는 돋보일 수 있지만 동지는 더욱 아프다”며 "지금 혼자 멋있기 운동은 부적절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은 무상급식문제로 사퇴한 오세훈 전 시장의 귀책사유로 치러진 보궐선거에 후보를 안 냈느냐.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 후보를 안 냈느냐. 이런 중대사는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민주당의 주권은 당원에게 있고 모든 당권은 당원으로부터 나온다. 당원들의 현명한 지혜를 믿는다. 앞으로 이 문제에 왈가왈부하는 일이 없었으며 좋겠다. 민주당 중대사는 당원께 길을 묻자”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 당규를 들며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에 주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