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이 맞다"
상태바
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이 맞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2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재보궐선거에서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2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장사꾼도 신뢰를 위해 손실을 감수한다”며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돼 있다. 이재명 지사는 이 규정을 들어 무공천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민주당 일각에서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선에 여성 후보를 내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서도 이 지사는 “규정으로 그렇게 정했으면 지켜야 한다..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은 지켜야 하고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지사는 “(무공천하는 것이) 도저히 견딜 수가 없다면 당이 국민에게 석고대죄하고, 그 다음 내부 규정 바꾸고 공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