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미투 의혹] 이해찬 "성 비위 차단 특단 대책 만들 것"
상태바
[박원순 미투 의혹] 이해찬 "성 비위 차단 특단 대책 만들 것"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사과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사과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 대표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한번 국민에게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의 광역단체장 두 분이 사임을 했다”면서 박 전 시장 및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 번 통절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귀감을 세울 특단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진상 규명과 관련해서는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고인의 부재로 당으로서는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면서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피해 호소인을 향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의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