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언급에 진중권 촌철살인 비판
상태바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언급에 진중권 촌철살인 비판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의원. 사진=뉴시스
홍준표 의원. 사진=뉴시스

 

홍준표 의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채홍사’가 있었다고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홍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고,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한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어학사전에는 채홍사를 조선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궁중에 모으기 위해 지방으로 파견하였던 벼슬아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홍 의원의 채홍사 언급에 미래통합당 내부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은 홍 의원의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한 때 보수정당의 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했다”면서 “이분의 내심은 오히려 진상규명에 반대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이분은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보셨다. 그 후유증이다. 수준 좀 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