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문거부 사과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
상태바
심상정, 조문거부 사과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7.1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당 심장정 대표가 당 소속 일부 의원들의 박원순 시장 조문 거부와 관련해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자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쪽에 더 무게중심을 두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를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해 박 시장 빈소 방문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항의해 정의당 당원 일부가 탈당하는 등 내홍이 벌어졌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애도의 시간동안 고인의 공적을 반추하며 저를 포함한 전현직 의원들이 조문하고 명복을 비는 동시에 피해 호소인에게 고통이 가중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 밝혔다”며 “장례 기간에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 고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크다. 당 내부의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이라며 “서울시는 박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해야 하고, 경찰은 지금까지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고 2차 피해 고소 건도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